[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13 12:36:01  |  수정일 : 2020-07-13 12:32:51.090 기사원문보기
윤종신 귀국, 모친 건강상태 어떻길래?…출국한 지 8개월 만에 한국으로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가수 윤종신이 귀국했다.

13일 윤종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머니께서 갑자기 위중해지셔서 급하게 귀국하여 검사받고 자가격리 시작했습니다"라고 알렸다. 그에 따르면 윤종신은 어머니 건강 상태가 악화됐다는 소식을 듣고, 12일 급거 귀국한 뒤 자가격리 중이다.

윤종신은 지난해 11월 '월간 윤종신' 10주년을 맞아 '이방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 해외로 출국했다. 그러나 모친이 위중해지자 '이방인 프로젝트'를 한지 8개월 만에 급히 귀국하게 됐다.

윤종신은 지난해 6월 4일 인스타그램에 "저라는 사람의 인생으로서 창작자로서 2020년은 큰 전환점이 될 것 같다. 재작년부터 차근차근 준비해 왔고 남은 기간 착실히 준비해서 올해 10월에 떠나보려 한다. 해왔던 방송들은 아쉽지만 그전에 유종의 미를 잘 거두려 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1989년 015b 객원보컬로 데뷔, 음악 활동을 시작한 윤종신은 90년대 다수의 발라드 곡으로 사랑받았다. 지난해까지 mbc '라디오스타' 등에서 mc로 활약하며 예능인으로도 유명세를 떨쳤다.

[관련기사]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 씨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도착…13일 발인
[속보] 아들 박주신 씨 박원순 시장 빈소 도착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귀국 후 첫 현장 행보…롯데월드몰 등 깜짝 방문
강정호 5일 귀국, 자가격리 후 기자회견…‘솜방망이 징계’ 비판 여론 뒤집을까
코로나19로 발묶였던 원양어선원 881명 귀국한다…한국인 173명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