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26 14:37:27  |  수정일 : 2020-05-26 14:36:48.647 기사원문보기
플레디스, 어떤 회사? '뉴이스트·세븐틴 등 소속'…디스패치 "한성수 대표, '아이즈원' 저작권 부당 이득"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그룹 뉴이스트 등이 속한 플레디스를 이끄는 한성수 대표가 저작권 부당 이익을 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6일 디스패치는 한성수 대표가 자신의 아내를 걸그룹 '아이즈원'(iz*one) 노래 8곡에 작사가로 이름을 올렸으나, 실제 곡 작업에는 참여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쏘제이'라는 활동명을 가진 작사가는 '핑크 블러셔', '오픈 유어 아이즈' 등 '아이즈원' 노래 8곡에 대한 저작권을 가지고 있다.

매체는 쏘제이가 한성수 대표의 아내이며, 비주얼 디렉터로 활동한 경력이 전부로 음악적 역량은 없는 것으로 설명했다. 이에 쏘제이의 저작권은 부당이득이라고 덧붙였다.

한성수 대표는 지난 4월까지 mnet '프로듀스48'을 통해 탄생한 오프더레코드 소속 그룹 아이즈원의 총괄 프로듀서로 활동했다.

한 대표는 이에 대해 "아내 이름으로 (저작권료를) 받은 건 경솔했다"라면서 "세금이나 배임 등의 이슈는 전혀 없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한성수 대표가 이끄는 플레이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에는 그룹 뉴이스트, 세븐틴 등이 속해 있다.

[관련기사]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쏘스뮤직 이어 몸집불리기하나…플레디스 어떤 회사?
아이즈원 공식입장, 악플러 2차 고소 진행…“선처·합의 절대 없다”
"방탄소년단, 서울 지하철 광고 최다…엑소ㆍ워너원ㆍ아이즈원도 인기"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합병 보도, 상장 신호탄으로 해석 가능”-이베스트투자
u+아이돌live, '아이즈원' 오리지널 콘텐츠 단독 공개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