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3 16:10:17  |  수정일 : 2020-04-03 16:13:41.240 기사원문보기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일본 배우 기무라 타쿠야가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가, 악플에 시달렸다.

지난 2일 일본 매체 아사게이 비즈에 따르면 기무라 타쿠야는 주연을 맡아 촬영 중인 아사히tv드라마 'bg신변경호인2' 현장에 마스크 2000장을 기부했다. 'bg신변경호인2' 촬영 현장은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촬영 전 체온 체크, 배우와 엑스트라 및 스태프들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공지했다.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마스크를 구입하는 것이 어려워지자 기무라 타쿠야는 현장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2000장의 마스크를 긴급 공수해 지급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은 비난을 보냈다.

네티즌은 "일반이라면 상상도 못 하는데 마스크 2000장 구입이 가능한 건가", "연예인 특혜 아니냐", "나도 한 장 주세요" 등 날선 시선을 보냈다.

앞서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도 요양원과 치료시설, 개업의 등에 마스크 100만 장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가 "사재기를 한다"라고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한편 기무라 타쿠야가 출연하는 드라마 'bg신변경호인2'는 민간 경비업체 직원이 한 사건을 계기로 공사 현장 경비원에서 보디가드가 되는 이야기다.

[관련기사]
오프라 윈프리 기부, 122억 원 '쾌척'…노블레스 오블리주
윤승아 재능 기부, '빅이슈' 표지 장식…핑크 수트에 우아한 여성미 '물씬'
윤종신 기부, 미국 체류 중 코로나19 확산세에 '쾌척'…네티즌 "건강하게 돌아오길"
mc몽 기부, 직접 전화 걸어 취약계층에 써달라 '당부'…본명 신동현으로 '쾌척'
ebs 기부, 펭수도 동참…재능 기부까지 '선한 영향력'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