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1 00:48:57  |  수정일 : 2020-04-01 00:50:26.973 기사원문보기
4월1일, 장국영 17주기…‘만우절’ 거짓말처럼 떠난 스타 ‘여전히 추모 물결’

[이투데이 한은수]

고(故) 장국영이 사망 17주기를 맞았다.

2020년 4월 1일 만우절을 맞아 홍콩배우 고(故) 장국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국영은 전성기였던 2003년 4월 1일 46세의 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장국영은 4월 1일 만우절에 사망했다. 이에 많은 팬들이 그의 사망을 믿지 못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거짓말 같은 죽음으로 매년 4월 1일 만우절이 되면 전 세계의 팬들이 고인을 떠올리며 애모하고 있다.

그가 떠난 지 17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많은 이들이 그를 잊지 못하고 있다. 특히 그가 출연했던 영화 ‘패왕별희’는 그의 17주기를 추모하며 4월 1일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이라는 이름으로 재개봉을 확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오는 5월로 개봉을 미뤄 안타까움을 안겼다. 5월 개봉 예정인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은 156분짜리에서 171분으로 늘어난 확장판으로 개봉된다.

한편 장국영은 2003년 4월 1일 홍콩의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관련기사]
유튜버 비롯 개인방송인 철퇴史…"이 시국에 만우절 장난?" 감옥 갈 수도
故장국영, 만우절에 맞은 16주기…마지막 연인 당학덕 "즐거웠던 추억" 추모
만우절(4월 1일) 유래, 매년 '장국영 사망' 회자되는 이유?
故 장국영 15주기, 마지막 연인 당학덕 “마음을 아는 건 오로지 달 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