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13 13:44:04  |  수정일 : 2019-10-13 13:43:07.470 기사원문보기
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사유…쇼윈도는 아니었지만 “미래 안 보여” 극단적 선택까지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황은정이 윤기원과 이혼 사유를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6년의 결혼 생활 끝에 2017년 이혼한 황은정이 출연해 당시 심정을 전했다.

이날 황은정은 “6년 결혼 생활하며 부부동반 프로그램에 자주 출연했다. 쇼윈도는 아니었고 우리 모습이 리얼하게 나온 건 맞다”라며 “좋을 때는 좋았고 싸울 때는 치고받고 싸웠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황은정은 “그러다 우리의 60, 70대를 상상하니까 각자 생각한 이상이 너무 달랐다”라며 “우리에게 미래가 없겠구나 싶어서 이혼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혼 후 황은정은 6개월의 시간 동안 은둔 생활을 했다. 이혼녀라는 꼬리표를 견디지 못했던 것. 매일을 술로 보내던 황은정은 집 안에서 끈을 매는 등 극단적인 선택까지 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황은정과 윤기원은 2011년 드라마 ‘버디버디’를 통해 인연을 맺고 2012년 5월 결혼했지만, 6년만인 2017년 이혼했다.

[관련기사]
‘마이웨이’ 이다도시, 전남편 사망 루머는 거짓…“이혼해서 암 걸린 것 아냐”
이다도시, 두 번째 남편과 극적인 공통점 ‘이혼 상대 국적’ ‘고향’
낸시랭, 이혼 후 예술로 아픔 극복…주황 슈트+고양이 인형 ‘변함없는 앙~’
송혜교, 이혼 후 첫 공식석상 선다…17일 브랜드 포토콜 행사 참석
김범수 아나운서, 11살 연상 전부인 이혼→11살 연하 현부인과 재혼 “28개월 딸 육아 힘들어”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