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0-04-27 19:09:19  |  수정일 : 2010-04-27 19:12:40.557 기사원문보기
李대통령 "필사즉생, 필생즉사"
[이투데이 설경진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27일 충남 아산 현충사를 찾아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영정에 참배했다.
이 대통령은 충무공 탄신일 하루 전인 이날 오후 전북 군산 새만금 방조제 준공식에 참석한 직후 보슬비가 내리던 귀경길에 현충사를 깜짝 방문했다.
현직 대통령이 현충사를 찾은 것은 지난 1995년 김영삼 당시 대통령의 방문 이후 처음이다.
이 대통령이 예정없이 현충사를 찾은 것은 천안함 침몰에 따른 국가 안보 위기 상황을 맞아 임진왜란 당시 부하들에게 '사즉생 생즉사(死則生 生則死:죽으려고 나아가면 살고, 살려고 하면 죽는다)'를 독려했던 충무공의 정신을 되새기려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천안함 사고로 다소 사기가 떨어진 우리 해군이 역사상 최고의 수군 지휘관이었던 충무공의 기개를 기억해 강군의 위상을 되찾을 것을 바라는 바람도 깔려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현충사 경내에서 엄숙한 표정으로 말을 아꼈지만 방명록에는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則生 必生則死)라고 적음으로써 충무공의 가르침을 되새겼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