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시청에 들어오면 눈물이 날 것 같았는데 맞아주는 직원들이 많아 눈물이 나지 않았다"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08 11:13:13 기사원문
  • -
  • +
  • 인쇄
오세훈 서울시장 '시청에 들어오면 눈물이 날 것 같았는데 맞아주는 직원들이 많아 눈물이 나지 않았다'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에 출근하고 있다. 서울시청 재입성에 성공한 오 시장의 임기는 이날부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실시되는 2022년 6월 30일까지 약 1년 3개월이다./오승현 기자 2021.04.08



/오승현 기자 story@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