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토마토] 최초 작성일 : 2013-03-11 15:37:14  |  수정일 : 2013-03-11 15:57:23.740 기사원문보기
“기업의 40%, 입사지원자에 불필요한 정보 요구한다”
[뉴스토마토 서유미기자] 기업 10곳 중 4곳이 채용 전형 단계에서 재산 보유 수준, 본적 등 업무와 관계없는 개인정보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쿠르팅 전문기업 사람인HR의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은 기업 인사담당자 301명을 대상으로 ‘입사지원서 내 불필요한 항목’을 조사한 결과, 38.9%가 “있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불필요한 항목에는 재산 보유 정도(65%, 복수응답)가 1순위로 꼽혔다. 이어 본적(54.7%), 거주 형태(47%), 종교(40.2%), 혈액형(40.2%), 사내 지인 여부(34.2%), 가족 관계, 직업(25.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해당 항목들로 지원자의 업무 역량을 파악할 수 있었다는 인사담당자는 전체의 12%에 불과했다.
 
다만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항목이라도 기재하지 않은 지원자에게 불이익을 준다는 대답이 전체의 42.7%를 차지했다.
 
구체적으로는 선입견 등 평가에 간접적인 영향을 받는다는 의견이 7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동점자 발생 시 감점요소’(18%), ‘무조건 감점’(10%)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입사지원서가 지원자의 역량 파악에 불필요한 정보를 요구하게 된 이유를 조사한 결과 인사담당자의 53%가 “기존 지원서 양식을 수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답해 1위를 차지했다. 다른 기업도 관행적으로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한 기업이 30%로 2위였다.
 
이어 ‘앞으로 필요한 자료라고 생각해서’(23.9%), ‘대표이사 등 인사관련자가 요구해서’(16.2%)가 그 뒤를 이었다. 
 
입사지원서에 불필요한 항목을 포함하지 않는 기업은 53.3%가 ‘개인의 업무 능력과 무관해서’라고 답했다.
 
그밖에 ‘어차피 활용하지 않아서’(32.6%), ‘채용 과정에서의 편견을 막기 위해서’(29.3%), ‘개인의 인성을 파악하는데 불필요해서’(28.8%) 등의 의견이 있었다. 
 
<출처=사람인HR>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