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주간시사미디어] 최초 작성일 : 2008-11-27 08:28:00  |  수정일 : 2008-11-27 08:28:16.047 기사원문보기
예산성과금 일반인에게도 지급된다.
그동안 공무원의 전유물로만 지급되어 오던 예산성과금이 일반인에게도 지급된다.
행정안전부는 26일 “지방예산절감에 기여한 지역주민에게 예산성과금 지급을 확대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지방자치단체 예산성과금 운영규칙」(부령) 개정안을 마련하여 11월 27일부터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예산성과금 제도는 공무원의 자발적이고 창의적인 예산절약 또는 수입증대 노력에 대하여 성과금(인센티브)을 지급하는 제도로서 지방재정법에 근거하여 지난 2000년 3월부터 시행되어 왔으며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예산절감 노력을 더욱 확산시켜 주민들의 세부담을 경감시키는 한편, 자치단체 업무를 효율적으로 개선․발전시켜 지역주민들에게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이다.

행안부가 입법예고한 이번 개정안에는 예산성과금 지급대상을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으로 한정해 운영해오던 것을 예산절감 제안을 한 지역주민과 지방공기업 등 산하기관 임직원까지 확대하였다.

행안부의 입법예고에 따라 앞으로는 지역주민 등도 예산집행 방법 또는 제도의 개선 등으로 예산이 절약되거나 수입이 증대된 경우 절약된 예산 또는 증대된 수입의 일부를 최대 2천6백만 원까지 예산성과금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 지방제정세제국 지방정책과는 “ 지역주민 등에게까지 예산성과금 지급대상을 확대함으로써, 예산절감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도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집행에 대한 지역 내 자율적 통제기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현준 기자 jhj@sisastoo.com
 
<저작권자ⓒi-시사미디어(www.sisastoo.com)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