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5-28 23:55:05  |  수정일 : 2020-05-28 23:52:59.647 기사원문보기
'종아리 힘줄 부상' 38세 즐라탄, 밀란은 추스르라 휴가 부여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AC 밀란이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8)에게 휴가를 부여했다.



즐라탄은 1981년 생으로 만 38세다. 하지만 여전히 준수한 실력을 보여주며 활약하고 있다. 올 시즌에도 코로나19로 리그가 중단되기 전까지 밀란에서 쏠쏠한 활약을 펼치며 팀에 기여했다.



현재 밀란이 속한 이탈리아 세리에 A는 6월 말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는 상황. 이미 각 팀 별 단체 훈련을 허용된 상태다. 그런데 즐라탄이 지난 26일 훈련 도중 오른쪽 종아리 힘줄 부상을 입었다. 현지 언론들의 보도로는 회복에 최소 한 달 이상의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밀란이 즐라탄에게 마음이라도 추스를 기회를 제공했다. 28일 이탈리아 언론 <라 스템파>는 "밀란이 즐라탄에게 한 주 간의 휴가를 제공했다. 이에 즐라탄은 27일 고국 스웨덴 스톡홀름으로 향했다. 즐라탄은 가족들과 1주일 간 시간을 보낸 뒤 다음주 복귀해 부상 부위를 다시 스캔해볼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