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7-04 17:23:46  |  수정일 : 2020-07-04 17:20:57.217 기사원문보기
손혁 감독 "원정 경기 마무리 투입 시기 참 어려워" [수원 S트리밍]





키움 히어로즈 조상우
키움 히어로즈 조상우



[STN스포츠(수원)=박승환 기자]



"원정 경기 마무리 투입 어려운 것 같다"



키움은 지난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4차전 맞대결에서 2-3로 끝내기 패배를 당하며 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8회초 2사 만루에서 KT 유원상의 폭투로 한 점을 뽑으며 2-1로 경기를 리드한 키움은 8회말 김하성의 실책으로 동점을 내줬고, 9회말 마무리 조상우가 황재균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했다.



4일 수원 KT전을 앞둔 손혁 감독도 조상우의 기용 타이밍에 스스로 아쉬움을 드러냈다. 손 감독은 "결과론이지만, 8회말 2사 2루에서 한 번 빨리 내냐, 늦게 내냐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동점이 됐지만, 8회를 막고 9회를 막으면 KT도 김재윤 한 명만 남기 때문에 승부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원정 경기에서 팀의 마무리 투수의 투입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투수 코치 출신인 손 감독에게도 여전히 어려운 숙제다. 손 감독은 "(김)상수가 2루타를 맞은 뒤 워낙 깔끔하게 두 타자를 잡았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났다. 감독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자책하며 "원정에서 마무리 투수를 쓰는 것은 어려운 것 같다. 언제 어떤 타이밍에 쓸지가 고민"이라고 언급했다.



손 감독은 "어제(3일)은 에이스가 나온 경기라서 승부를 보고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조)상우가 패전이 되고 실점을 해서 나도 아쉽다. 이런 일을 겪으면서 팀이 더 단단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일 연투를 펼친 김상수와 조상우는 오는 5~6일 휴식을 취한 전망이다. 대신 부상에서 복귀한 안우진이 마무리로서 공백을 메울 전망이다. 손 감독은 "상황이 되면 9회는 안우진이 등판한다. 2군에서 연투를 하지는 않았지만, 경기에 등판하지 않는 날 불펜 피칭을 하는 모습을 보니 구속과 폼도 비슷하더라. 이제는 괜찮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박승환 기자 / absolute@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