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0-02-22 16:46:00  |  수정일 : 2010-02-22 16:46:59.497 기사원문보기
靑, “박정희 이후 30년만에 국민 자신감 되찾아”
(아시아투데이= 신대원 기자 shindw@asiatoday.co.kr) 청와대는 오는 25일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 2주년을 앞두고 지난 2년에 대해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한 시기”였다고 자평했다.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22일 “이명박 정부의 2년 성과중 가장 중요한 것은 ‘할 수 있다’, ‘하면 된다’는 국민적 자신감을 되찾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박정희 전 대통령 이후 거의 30여년 만”이라며 이 같이 평가했다.

이 수석은 이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 성과로 평가받아야 한다는 이 대통령의 국정운영 철학과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낳은 결실”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수석은 이러한 평가의 근거로 “oecd 국가 중 가장 우수한 성적으로 경제위기를 탈출하고, 글로벌 거버넌스의 새로운 중심체인 g20 정상회담을 유치한 것은 국민적 자신감을 다지는 데 크게 뒷받침했다”고 소개했다.

이 수석은 또 “uae 원전 건설을 수주하고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기적 같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은 특히 집권 중반기에 접어들면서도 대형 비리 사건에 휘말리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 수석은 “역대 정권은 3년차에 접어들면서 대형 부정·비리 스캔들에 휘말린 경우가 많았지만 이명박 정부는 그런게 없다”면서 “이 대통령이 대부분의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는 등 솔선수범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 수석은 노사관계와 남북문제에서도 철저한 원칙에 입각해 풀어감으로써 국민은 물론 국제적으로도 신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그러나 “다만 한국 정치의 생산성과 효율성이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 점은 대단히 아쉽다”고 토로했다.

이 수석은 “남은 과제는 내부지향적인 한국 정치의 후진성을 극복하고 선진국 수준으로 정치 업그레이드를 달성해내는 것”이라면서 “토론과 합의, 상식과 절차적 민주주의가 존중받을 때 대한민국은 당당한 선진국으로 비로소 거듭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청와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