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05 08:18:24  |  수정일 : 2020-08-05 08:16:33.993 기사원문보기
울산시, 스마트 시티 안전망 서비스 시범 운영
스마트시티 통합관제화면
스마트시티 통합관제화면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울산시는 5일 오후 2시 시청에서 시와 구군, 경찰청, 법무부 등 관련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1차 사업 완료 보고회 및 2차 사업 착수 보고회'를 개최한다.

1차 사업은 스마트 도시 안전망 서비스 시범 운영이며, 2차 사업은 사회적약자 지원과 수배차량 검색 지원 서비스 구축이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은 울산시가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추진됐다.

사업비는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6억 원과 시비 6억 원 등 총 12억 원이 투입된다. 1차 사업은 지난해 12월부터 6월까지 2차 사업은 7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된다.

1차 사업은 5개 구군 'CCTV통합관제센터 영상'을 울산시 스마트시티센터를 통해 재난상황실과 119종합상황실, 112상황실, 법무부 위치추적관제센터 등에 신속히 제공할 수 있는 프로젝트다.

지난 6월 사업을 완료하고 시스템 안정화를 거쳐 8월 10일부터 실제상황 적용하여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2차 사업은위성항법장치(GPS)와 연동한 사회적 약자 지원, 경찰청 수배차량검색 지원 및 시스템 기능 고도화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사회적 약자 지원'은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손목시계 형태의 위치추적단말기를 보급하여 위급상황 시 도움 요청, 보호자 연락 및 경찰 신고 등이 가능한 서비스이다.

'수배차량 검색지원'은 CCTV영상을 이용해 수배차량 발견 시 경찰청으로 차량 위치, 이동방향 등의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울산시 관계자는 "도시공간을 재창조하는 울산형 뉴딜사업의 스마트 뉴딜 추진과제인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을 통해 시민 누구나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스마트 안전도시 울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울산시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시티 서비스 구축으로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도시관리 체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오늘날씨] 4일 21시 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4] 
·[오늘날씨] 4일 13시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4]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 소파에서 초밀착! [2020/08/04] 
·[오늘 날씨] 수도권지역 강풍예비특보→시간당 30~50mm 폭우 [2020/08/05] 
·[오늘 날씨] 수도권 시간당 5~10mm 비→누적강수량 400mm 이상 [2020/08/0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