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23 12:37:09  |  수정일 : 2019-08-23 12:38:06.803 기사원문보기
[처서] "자외선은 사양합니다!"
▲ (사진=안희영 기자)
(서울=국제뉴스) 안희영 기자 = 처서인 23일 부천시 상동호수공원에 조성된 코스모스가 파란 하늘과 조화를 이루며 가을 풍광을 연출하고 있다.

24절기 중 열네 번째에 해당하는 절기인 처서(處暑)는 입추(立秋)와 백로(白露) 사이에 든다.

처서는 여름이 가고 가을을 드러내는 절기이다.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더 이상 자라지 않기 때문에 논두렁의 풀을 깎거나 산소를 찾아 벌초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BJ 양팡 팬, 별풍선 3천만원 후원→식사 거부에 극단적 선택 시도…유서 有 "엄마, 누나 미안" [2019/08/22] 
·'인스타 폭로' 구혜선, "'X꼭지가 이혼 사유'라는 말 들어"…예견된 비하? "클수록 좋아" [2019/08/22] 
·안재현, '신혼일기' 거부하는 아내 설득→싸움 조장…김대주 작가 인터뷰 "개인적으로 답답" [2019/08/22] 
·'추가 폭로' 구혜선 인스타, "젖꼭지가 섹시하지 않다고" 남편의 황당한 권태기 이유 [2019/08/22] 
·북한 방사능, 불치병 확산 "산모가 기형아 출산…불임·암 발병" 피폭 환자 속출? [2019/08/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