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19 13:44:53  |  수정일 : 2020-01-19 13:45:55.617 기사원문보기
‘아는 형님’ 배정남, 최여진 집에서 잔 적 있다…그래도 핑크빛은 아냐!

[이투데이 한은수]

절친 배정남과 최여진의 묘한 기류가 눈길을 끈다.

18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20년 친분을 자랑하는 배정남과 최여진이 동반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정남은 “과거에는 최여진에게 마음이 있었다. 워낙 톱모델이라 친해지기 힘들어 지인에게 소개를 부탁했다”라며 “친해지려고 다가갔지만, 최여진이 바빠지면서 거리가 생겼다”라고 아쉬워했다.

또한 배정남은 최여진의 집에서 잠을 잔 적이 있다고 고백하며 “최여진의 집이 양평이다. 어머니가 너무 잘해주셨다. 술을 먹기도 해서 별채에서 자고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최여진과의 핑크빛 기류에 대해 “뭐라고 하는 거냐. 그러면 안 된다”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관련기사]
배정남 키, 180cm 못 미쳐… 어찌 극복 했나
배정남, 오늘(19일) 부친상…슬픔 속 빈소 지켜
'2018 sbs 연예대상' 배정남, 올해의 핫스타상 수상…"초심 잃지 않겠다"
"미우새는 사랑을 싣고"…부모 떠난 배정남, 형 잃은 조성모 가정史
"니 좋다는 건 다 해주려 했다"…배정남 부모 빈자리 메꿔 준 87세 '엄마'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