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08-07 17:19:34  |  수정일 : 2020-08-07 17:18:06.127
거리로 나선 전공의들 "의대 정원 확대·첩약 급여화 철회" 외쳐

7일 오전부터 집단 휴진 등 단체 행동에 돌입한 전공의들이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공원 앞에서 열린 ‘젊은 의사 단체 행동’에 참석해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7일 오전부터 집단 휴진 등 단체 행동에 돌입한 전공의들이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공원 앞에서 열린 '젊은 의사 단체 행동'에 참석해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발하는 인턴, 레지던트, 의대생 등 5000여명이 여의도공원에 모였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7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집회에서 '젊은 의사 단체 행동'을 통해 정부에 의대 정원 확충과 첩약 급여화 철회를 요구했다.

첩약 급여화에 대해 "값비싼 항암제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있는데, 유효성과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는 첩약에 대한 급여화는 저희를 절망스럽게 한다"면서 "아무런 기준도, 계획도, 소통도 없이 진행되는 게 모든 것이 힘의 논리로 결정되었기 때문은 아닌지 불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협은 "근로 공백을 메우는 게 아닌 전문 교과 수련을 할 수 있게 해달라"면서 "불완전한 교과과정 때문에 매해 무슨 내용을 공부하고, 전공의를 보호하고 환자 안전을 위해 제정된 전공의법은 수많은 편법과 법 위반으로 인해 저희는 여전히 일주일에 100시간 이상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현재 전공의의 현실을 개선하지 않으면 아무리 의대 정원이 증가되고 공공의대를 도입한다고 해도 의료 환경이 개선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전공의 수련과 의료전달 체계에 대한 고려없는 의료정책 계획은 고통받는 전공의 수만 늘리는 결정이 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날 대전협의 대정부 요구안은 ▲의대 정원 확충과 공공 의대 등 최근 이슈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둔 소통 요청 ▲전공의가 포함된 의료정책 수립/시행 관련 전공의-정부 상설소통기구 설립 요청 ▲전공의 수련비용 지원, 지도전문의 내실화, 기피과에 대한 국가 지원 등 '전공의 수련 국가책임제' ▲전공의가 최소한의 인간적인 환경에서 수련받을 수 있도록 전공의 관련 법령 개정 등이다.

대전협은 "정치적인 이유가 아닌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해 달라"면서 "세상의 아픈 곳에서 언제나 묵묵히 버티던 젊은 의사들이 바라는 한 가지는 국민을 생각하는 저희의 생각이 반영되는 것 뿐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