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18 06:00:00  |  수정일 : 2020-02-18 06:02:24.897 기사원문보기
서울시, 스마트서울 네트워크 자문위 출범…“통신격차 해소”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서울시는 전문가 11명을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자문위원회’ 자문위원으로 위촉한다고 18일 밝혔다.

s-net 자문위원회는 제5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이효성 위원장을 비롯해 시민단체, 법률가, 학계, 연구기관, 전문가 등 각 분야의 전문가 11명이 참여한다. 자문위원들은 구축 및 운영방안, 각종 정보통신 신기술, 해외 선진사례, 법률검토 등 s-net 사업 전 분야에 대한 실질적인 자문을 실시한다.

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위촉된 이효성 전 방송통신위원장은 “s-net 프로젝트가 서울시민의 통신복지 뿐만 아니라 서울이 미래 스마트도시의 선두에 나서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시민의 통신기본권을 보장하고 혁신적인 스마트도시 인프라를 마련하기 위한 s-net 사업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유무선 통신인프라 구축(1354km), 공공 와이파이 조성(1만6330대), 공공 사물인터넷망 확보(1000대)에 총 1027억 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서울시는 s-net 사업의 추진전략 및 중장기 계획, 효율적 구축방안 설계를 위한 정보전략계획(isp)을 수립 중이다. 5월까지 자치구별 자가통신망과 공공 와이파이의 실시설계,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인 와이파이6(802.11ax) ap(access point) 기기에 대한 성능검증 테스트(bmt)를 시행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s-net 사업은 미래 스마트시티의 기반인프라를 구축하고 통신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자문위원들의 아낌없는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왕십리~상계역 잇는 ‘동북선 도시철도’ 본격 추진…서울시, 2025년 개통 목표
“재개발ㆍ재건축 불공정 경쟁 사전에 잡는다”…서울시, 상시 모니터링ㆍ전문가 파견 공공지원
서울시, 코로나19에 따른 혈액수급난에 긴급헌혈 나서
[이 주의 공모전] 키움 로고 디자인·서울시청 책 쉼터 명칭·한국수자원공사 세계 물의 날 기념 영상·기상청 기상기후 사진·기재부 혁신성장 정책 아이디어, ucc
서울시, ‘찾동’ 서비스로 외국인 이용 관광숙박업소 1403개소 전수 점검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