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9 22:11:04  |  수정일 : 2019-11-19 22:12:27.953 기사원문보기
[국민과의 대화] 문재인 대통령 "지소미아 종료 피할 수 있다면 끝까지 노력"

[이투데이 정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마지막 순간까지 지소미아 종료라는 사태를 피할 수 있다면 일본과 함께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서 지소미아 종료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일본의 안보에 있어서 큰 부분 방파제 역할을 해주고 있다"면서 "일본은 미국으로부터 안보 우산을 받고, 우리가 하는 방파제 역할에 의해서 방위비용을 적게 들이면서도 자신들의 안보를 유지하고 있다"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런데 일본이 수출통제를 하면서 한국을 안보상으로 신뢰할 수가 없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안보상으로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군사 정보는 공유하자고 한다면 모순되는 태도이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의혹 자체가 터무니없는 것이기도 하거니와 설령 그런 의구심이 있었다면 수출 물자 통제 강화 조처를 해달라든지, 수출 물자가 실제로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 내역을 알고 싶다든지, 한일 간 소통이 필요하면 강화하자든지 이런 식의 아무런 사정 요구 없이 어느 날 갑자기 수출통제 조처를 한 것"이라며 "우리로선 당연히 취할 도리를 취했던 것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다만 일본과의 안보협력은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최대한 일본과도 안보상으로 협력하고자 한다"면서 "만약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한이 있더라도 우리는 일본과 안보상의 협력은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본이 지소미아 종료를 원하지 않는다면 수출통제 조치와 함께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을 한국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관기사]
[속보] 문재인 대통령 "동성혼, 아직 사회적 합의 부족해"
[국민과의 대화] 문재인 대통령 "북미 연내 실무협상 노력 중"
[속보] 문재인 대통령 "지소미아 종료 피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할 것"
[속보] 문재인 대통령 "연내에 실무협상 거쳐 정상회담 진행 노력 중"
[속보] 문재인 대통령 "남북관계, 국제 사회와 보조 맞춰야"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