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5-25 17:32:52  |  수정일 : 2012-05-25 17:33:12.087
이한구 “완전국민경선제? 흥행을 위해 근본을 흔드는 것 안돼”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가 비박 대선주자들이 요구하고 있는 완전국민경선제에 대해 “그건 있을 수 없다고 본다”며 “유불리 문제 아니고 바꿔봐야 결과는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원내대표는 25일 인터넷 매체와의 오찬간담회에서 “저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현행 룰대로 하자고 주장할 것이다”고 강경한 반응을 보였다.

이 원내대표는 “흥행을 위해 근본을 흔드는 것은 안 된다”며 “모바일 투표도 좋다고 했는데 부정선거가 쉽게 되지 않나. 그러면 그건 민주주의 근본을 흔드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그렇게 하면 안 되는 것이다. 매사가 원칙이다”며 “우리가 지금은 직접민주주의 하는 시대 아니지 않나. 간접민주주의, 정당민주주의 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당 대통령 후보 하나 선출 못한다면 당원은 뭐하러 있는 것이냐 말이 되냐”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현행 경선규칙은 선별된 당원만이 참여하게 돼 있고 완전국민경선제를 하면 오히려 모든 당원이 참여하게 된다는 비박진영 주장에 대해서도 “100%완전국민경선을 해도 당원이 다 참여하는 것은 아니다”며 “자기가 선거인단에 들어가겠다고 해야 그 중에서 뽑는 것이다”고 반박했다.

이 원내대표는 “경선 룰을 후보자간 합의하라는 게 어디있냐, 그것은 합의할 문제가 아니다”며 “경선 시기도 당헌당규에 120일 전까지 하게 돼 있는데 정할 때는 뭐하고 있다가 지금 바꾸자고 하면 어떡하나”라며 ‘경선 룰 변경’과 ‘경선 시기 연기’ 문제에 대한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이어 “그런 당이 집권하면 국정운영 어떻게 할 거 같냐. 걸핏하면 룰 바꾸자고 하면 국민들에게 신뢰가 안간다”라고 덧붙였다.

“법사위원장 야당이 가질 이유 없어”
“민주당의 언론사 파업 국정조사 요구, 그런 논의는 못한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상임위원장 조정과 국정조사 실시 문제와 관련, 민주통합당의 요구에 대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원내대표는 “17대 18대 때는 (법사위원장을) 야당이 했지만 그 전에는 여당 것이었다”며 “야당 입장에서는 문간을 지키는 것이다. 날치기할 때는 의미가 있지만 지금 선진화법이 됐으니까 날치기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이 가질 이유 없다”며 “여당이 정부 입법 도와줄 수 있도록 하는 정도는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 요구에 대해서는 “문방위는 잔치판 벌이려고 하는 것이다. 그것은 곤란하다”며 “문제는 실질적으로 국가에 도움이 되는 식으로 하자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언론사 파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서 “그런 논의는 못한다”며 “뭐하러 국조하나. 언론파업 한다고 국조하나”라고 강한 거부 반응을 보였다.

이어 “국감이 있고 국조 있는데, 국감은 전반적으로 다 볼 수 있으니 그때 사장 임명이 잘못됐다는 등을 가지고 따져서 확인하는 건 얼마든 할 수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조는 특정 사안에 대해 국민적 의혹 있거나 하면 하는 것”이라며 “아무거나 하는 게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이와 함께 이 원내대표는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제명’ 실현 가능성에 대해 “3분의 2를 동의받아야 하니까 민주당이 협조를 안하면 방법을 또 찾아야 한다”며 “저쪽에서 협조 안하면 실현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