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4-11 22:16:34  |  수정일 : 2013-04-11 22:23:31.437 기사원문보기
진운 퇴출 위기 사연 공개, 녹음 도중 박진영 "연습생으로 돌아가"

[이투데이 온라인뉴스팀기자] 2am 진운 퇴출 위기 사연이 공개됐다.
진운은 11일 방송 예정인 kbs2 '해피투게더3' 녹화에 출연해 데뷔 초 노래 녹음 도중 그룹에서 퇴출당할 뻔했다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운은 자신의 사연이 있는 노래를 소개하던 도중 갑자기 눈시울을 붉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진은은 2am으로 확정된 후 앨범을 녹음하던 중 프로듀서 겸 소속사 대표 박진영으로부터 그의 노래에 대해 독설을 듣고 연습생으로 돌아가라고 질타를 받은 것.
그렇게 퇴출 위기에 놓여 연습생으로 돌아갈 뻔한 진운은 연습도 하지 않고 오히려 무소유의 마음으로 노래를 불렀다. 진운은 "그렇게 했더니 박진영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진운의 퇴출 위기 사연을 담은 '해피투게더3'는 11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