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0 21:19:19  |  수정일 : 2019-12-10 21:19:34.977 기사원문보기
백세리, AV배우 조연 밀려나 “벗지 않은 여배우 선호”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백세리가 av배우 주연에서 조연으로 밀려날 수밖에 없었던 까닭은 무엇일까.

백세리는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후배 이채담의 초대로 출연했다. 백세리와 이채담은 av배우로 만난 선후배 관계로, 현장에서 돈독한 우정을 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백세리는 한창 주가가 높았던 주연 담당의 av여배우였지만 현재는 조연, 단역 등의 역할로 자연스레 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백세리는 “성인물에서 여배우는 철저히 소모품이다”고 지난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언급한 바 있다. 백세리는 “투자자 입장에서 한 번도 벗지 않은 새로운 여배우를 선호한다”며 “연기력보다 오직 비주얼, 모매에 대한 평가가 절대 기준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백세리는 “신인 여배우들이 도전장을 내고 활동해야 업계, 시장이 더 커진다”며 그래야 본인과 같은 조연 단역 배우들도 가늘고 길게 갈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