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3-04-02 11:30:00  |  수정일 : 2013-04-02 11:34:17.687 기사원문보기
읍·면·동 복지담당 공무원 1∼3명 추가배치 하기로

사회복지직 공무원들이 살인적인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는 지적(본지 3월 28일 자 1`4면, 29일 자 5면 보도)에 대해 대구시가 1일 인력 보강 및 처우 개선 등 종합 대책 마련에 나섰다.


대구시는 우선 사회복지 담당 인력 보강에 들어간다. 행정직 인력 47명을 오는 6월 말까지 복지 업무에 배치하고, 2014년분 복지직 인력 32명을 조기 확보할 계획이다. 사회복지 인력이 1명에 불과한 읍`면`동 주민센터 경우 재조정을 통해 최소 2명 이상 확충한다.


또 읍`면`동 주민센터 복지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청소`교통`주차 단속 기능을 본청으로 이관하고 무인 민원 발급기 확대 설치 등에 나선다. 이를 통해 읍`면`동당 1~3명의 인력을 복지 업무에 추가 배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복지직 공무원 사기 진작 및 근무 여건 개선 대책도 추진한다. 읍`면`동 사회복지직 공무원의 근무 평정 점수에 가산점을 적용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장기근무자 승진 심의 우대 ▷성과상여금 지급 가점 부여 ▷전보 희망부서 우선 배치 ▷정기포상 우선 포함 등 인사 우대 정책을 도입한다.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조치로는 폭언 등으로 심리적 고통을 겪는 공무원들에게 보건시설을 활용한 상담 및 검진을 받게 하고, 안전한 상담창구 운영을 위해 녹음장비(전화, 녹음기) 및 CCTV 설치를 확대한다. 또 김범일 대구시장이 1일 복지 업무가 폭증하고 있는 동구 안심 1동, 수성구 범물 1동 주민자치센터를 직접 방문하는 등 앞으로 일선 복지공무원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하지만, 이 같은 대책이 임시방편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1일 성명을 통해 "중앙 정부, 대구시 및 경상북도가 마련한 일련의 대책은 수박 겉핥기식에 불과하다"며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힘을 합쳐 총액인건비제 폐지, 인력확충, 공공사회복지 전달체계 전면 개편 등 근본적인 대책 수립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화섭기자 lhsskf@msnet.co.kr
[매일영상뉴스]
ⓒ 매일신문 & www.imaeil.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