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최초 작성일 : 2013-04-01 10:22:38  |  수정일 : 2013-04-01 10:26:32.550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기존 관행·방식 전면 혁신해야"

[서울파이낸스 유승열기자]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사진)은 1일 새 사업연도 출발 메시지에서 질풍경초(疾風勁草)라는 고사성어를 인용, 생명보험업계에 닥친 어려움을 꿋꿋하게 이겨내자고 말했다.

질풍경초란 고난과 역경을 겪어야만 그 사람의 굳은 의지와 진가를 알 수 있다는 말이다.

신 회장은 "십 수년간의 변화혁신으로 축적한 역량과 경험만으로는 현재의 위기를 헤치고 미래의 성공을 담보할수 없다"며 "과거와 전혀 다른 환경에서 생존하고 성장 발전하기 위해서는 일시적 위기 대응이 아닌 기존의 관행과 방식을 전면적으로 혁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평생든든서비스를 경험한 고객들의 높아진 기대에 부응하고 지속적인 경쟁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보다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교보생명은 평생든든서비스를 '가장 잘하는' 회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정한 실패란 성공하지 못한 것이 아니라, 아무 것도 시도하지 않는 것"이며 "창의적 사고로 대담하게 도전하고, 현미경과 같은 시각으로 현재를 살피고 망원경과 같은 시각으로 미래를 응시하면서 위기를 정면 돌파하는 저력을 보이자"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유승열 기자 기자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