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13 09:51:00  |  수정일 : 2013-03-13 15:21:40.450 기사원문보기
성별·인종·정치성향·종교에 IQ까지 적나라하게…페북 ‘좋아요’ 찜찜하네

[포커스신문사]

페이스북 이용자가 ‘좋아요’를 누른 이력만으로 해당 이용자의 성, 인종, 정치성향, 종교, 심지어는 iq 수준과 부모의 이혼 여부까지 상당히 정확하게 추론할 수 있다고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과 마이크로소프트 연구팀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연구진은 자신의 ‘좋아요’ 이력을 공개로 설정해둔 미국인 페이스북 이용자 5만8천여명의 정보에 근거해, 이용자가 누른 ‘좋아요’ 이력과 개인적 특성 간 상관관계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이 알고리즘에 근거해 이용자 95%의 성별을 정확하게 구분해냈으며, 성(성 정체성)과 정치성향은 각각 88%, 85%까지 맞추는 데 성공했다.

기독교도와 이슬람교도를 구분하는 데에는 82%의 정확도를 보였으며, 이용자의 성격 타입과 정서적 안정도는 62~75%의 정확도로 예측했다. 이들이 개발한 알고리즘은 이외에도 이용자가 알코올 중독자인지, 이용자의 부모가 이혼했는지까지 추론해냈다.

특성에 따른 ‘좋아요’ 패턴을 보면 민주당 지지자는 백악관을, 공화당 지지자들은 조지 w. 부시에 ‘좋아요’를 누른 경우가 많았다.

외향적인 사람들은 제니퍼 로페즈 같은 배우를 좋아한다고 눌렀지만 내성적인 사람들은 ‘다크나이트’ 같은 영화를 선호했다.

또 iq가 높은 사람들은 tv 시사 코미디쇼인 ‘콜버트 리포트’와 영화 ‘대부’ ‘앵무새 죽이기’ 등을 좋아했고, iq가 상대적으로 낮은 이들은 록밴드 포이즌의 브렛마이클스와 오토바이 상표 할리 데이비드슨을 좋아했다.

연구진은 이 같은 자료를 광고나 마케팅에 활용할 수도 있겠지만, 개인 정보의 과다 노출로 인한 사생활 침해 가능성도 제기했다.

한주성 기자



[뉴스제공 : 포커스신문사]



[투데이 주요뉴스]
☞ 용산개발 끝내 부도…출자사·금융권 줄소송 ‘초읽기’
☞ 처음처럼, 효린·현아·하라 광고효과 ‘빛 좋은 개살구’
☞ [시승기]완벽에 완벽을 더한 ‘폭스바겐 cc 4모션’
☞ 강태기 사망, 자택서 숨진 채 발견…사인 파악 위해 부검 의뢰
☞ 김효진 15kg 감량, 비결은? ‘꾸준한 다이어트’
☞ 김태희 주연 ‘장옥정, 사랑에 살다’→‘장옥정’으로 제목 확정


[핫!리얼영상]  [달달한(?)포토]  [연예가 화제]

☞ 최신 뉴스, 영상, 포토를 내 홈페이지에 무료로 사용하는 방법!


<©경제투데이(www.e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


loading...
국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