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5-31 23:55:04  |  수정일 : 2020-05-31 23:53:12.787 기사원문보기
'레알 타깃' 카마빙가...스타드 렌 회장은 "선수 역시 잔류하길 원해"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스타드 렌 회장 니콜라 홀벡이 에두아르두 카마빙가(17)가 잔류를 희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홀벡 회장은 31일(한국시간) 매체 RTL를 통해 "카미빙가의 계획은 다음 시즌에도 렌에 잔류해 큰 성과를 거두고 발전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역시 전력을 유지하는 것이 우선이다. 팀의 발전 시키기 위해서는 이적 시장에서 영리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카마빙가는 렌 유스 출신으로 2019년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나이는 어리지만, 뛰어난 존재감과 함게 전도유망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은골로 캉테와 카세미루를 섞어놓은 듯한 느낌을 주고, 폴 포그바의 피지컬적인 요소가 가지고 있다는 평가다.



이에 지네딘 지단 감독이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팀의 미래를 위한 선택으로 카마빙가를 낙점했다는 것이다.



팀과 함께 카마빙가 역시 좀 더 경험을 쌓은 후 이적을 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