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3 08:09:54  |  수정일 : 2020-01-23 08:12:30.757 기사원문보기
[EPL] 무리뉴의 믿음이 '손흥민 골'로 완성됐다…노리치전서 빛난 손흥민의 집중력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손흥민은 환상적인 선수고, 환상적인 친구며 대단한 프로입니다. 골을 넣지 않더라도 팀에 도움이 되는 종류의 선수죠. 저는 큰 걱정은 하지 않습니다. 골은 나와줄 것이고 내일 그렇게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노리치 전에 앞선 인터뷰에서 주제 무리뉴 감독 발언)

주제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의 믿음이 손흥민의 골이라는 결실로 이어졌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34분 헤딩 결승골로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전날 무리뉴 감독이 경기 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골을 넣지 않더라도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라며 최근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한 손흥민을 감싸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손흥민의 골은 나와줄 것이고, 노리치전에서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한 무리뉴 감독의 발언에 대해 손흥민은 결승골로 화답했다.

이날 손흥민의 헤딩 골은 집중력이 빚어낸 결과였다. 후반 34분 오른쪽 측면에서 세르주 오리에-지오바니 로 셀소로 이어진 공을 델리 알리가 슈팅으로 연결했고, 이 공이 수비를 맞고 크게 튀어오른 공을 손흥민이 낙하지점을 잘 포착하며 그대로 헤딩 골로 연결한 것.

헤딩 골을 터뜨리면서 팀 크릴 골키퍼와 엉켜 넘어져 골대 안으로 들어갈 정도로 투지 넘치는 모습은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지난해 12월 8일 번리를 상대로 한 리그에서의 득점 이후 한 달 보름여 만에 나온 손흥민의 골이기에 앞으로 손흥민의 활약에 더 기대감을 높일 수 있게 됐다.

그동안 무리뉴 감독으로써도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한동안 복귀가 어려운 상황에서 손흥민에게 거는 기대가 큰 상황. 그 기대를 마침내 손흥민이 골로 보답하면서 향후 최전방에서의 기용에도 숨통이 트이게 됐다.

[관련기사]
[fa컵] '손흥민 30분' 토트넘, 미들즈브러 2-1로 꺾고 32강 진출…사우스햄튼과 맞대결
토트넘 vs 왓포드, 중계 어디서?…'손흥민 선발 출전'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한국 축구 토트넘 손흥민·'김현정의 뉴스쇼' 우한 폐렴 비상 성산대교 추락사고·'컬투쇼' 권상우 이이경 정준호 김연자 外
[epl]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노리치에 2-1 승리…2020년 새해 첫 득점포 터졌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