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09-21 16:54:40  |  수정일 : 2020-09-21 16:52:50.543
전주혜 의원 "박원순 성추행 사건 피해자 등에 대한 2차 가해 중단해야"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 및 법률 대리인 등에 대한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 및 법률 대리인 등에 대한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시사경제신문=김혜윤 기자]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 및 법률 대리인 등에 대한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했다.

전 의원은 "최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관련,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영상이 유튜브에서 공개적으로 유포되고 있다"라며 "이는 정신적, 신체적 손상을 가져오는 심각한 2차 가해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영상 아래 댓글 여론은 영상에 나오는 여성의 태도와 행실을 논하며, 성추행 사건의 원인이 결국 피해자에게 있다는 식으로 호도하고, 오히려 박 전 시장이 피해자라며 사건의 논점을 흐리고 있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전 의원은 최근 MBC가 취재기사를 뽑느 시험에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를 '피해자' 또는 '피해 호소인'으로 칭해야 하는지를 묻는 문제가 출제된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전 의원은 "이 사건의 피해자는 자신에 대한 2차 가해를 넘어 주변인에 대한 무차별한 가해를 행하는데 대해 스스로를 이미 '여러번 죽은 목숨'이라고 표현한다"라며 "피해자와 그 조력자들이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한 어떠한 피해자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의 진실은 두 달이 지나도록 아직까지 오리무중"이라며 "서울시 직원들의 성추행 방조 사건, 고소 사실 유출사건 역시 답보 상태이다. 검찰, 경찰, 서울시다 똘똘 뭉쳐 박 전 시장 보호에만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피해자와 조력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즉각 증지하고, 지지부진한 수사 당국화 인권위 직원 조사 등이 조속히 이루어져 진실을 밝혀내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