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최초 작성일 : 2010-12-24 16:56:41  |  수정일 : 2010-12-24 17:16:09.617 기사원문보기
공군, 2010년 탑건(Top Gun)에 우창효 소령 선정
【뉴스캔】2010년 탑건(공군 최우수 조종사)에 제19전투비행단 155전투비행대대 소속 우창효 소령(공사 47기, 35세, 주기종 KF-16)이 선정됐다.

우창효 소령은 공군 최우수 조종사 선발을 위한 10가지 필수요소를 기준으로 한 평가에서 1000점 만점 중 830.67점을 획득해 최고득점과 ‘2010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KF-16 기종별 사격 최우수 조종사로 선발되는 영예를 동시에 안았다.
◇ KF-16 전투기 ⓒ 공군

우소령은 경북 영천 출신으로 ‘99년 공사 47기로 임관, 2001년도부터 F-5E/F로 조종사 생활을 시작해 현재는 KF-16을 주기종으로 최일선 전투비행대대 편대장으로 근무 중이며, 주기종 KF-16 900여 시간을 포함, 총 1,600여 시간의 비행시간을 보유한 베테랑 조종사로서 화려한 수상경력을 갖고 있다.

이 외에도 2004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에서 소속 비행대대를 최우수 대대로 이끌며 F-5 중고도 분야 개인 성적 3위의 기록과 2009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NVG(Night Vision Goggle) 야간 사격 분야에서 작전사령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탑건의 영예를 수상한 우창효 소령에게도 생과 사를 넘나드는 위험한 고비가 있었는데, 2007년 2월 웅천사격장에서 공대지 사격임무 후 엔진결함으로 인해 충남 보령 무창포 앞바다에서 비상탈출한 경험이 있다.

당시를 회상한 우 소령은 “모든 조종사들은 목숨을 담보로 임전무퇴의 정신으로 부여된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인이자 전투조종사로서 이와 같은 위험은 감수해야 한다고 굳게 믿고 있다”며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우 소령은 지난달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하여 “우리 전투 조종사들은 항재전장의 위기의식과 실전적 훈련을 통해 북한이 언제 어떻게 도발하더라도 신속하고 강력하게 응징할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신철현 기자 tmdb97@yahoo.co.kr


- copyright ⓒ 뉴스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 뉴스캔뉴스캔 기사 목록

[광고1]
loading...
[광고2]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