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7 23:35:26  |  수정일 : 2020-09-27 23:35:57.693 기사원문보기
김성원 국회의원, 전국 국립공원...매년 평균 2,200여건 불법행위로 몸살
김성원 국회의원.
김성원 국회의원.

(동두천,연천=국제뉴스) 이운안 기자 =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수영장, 볼링장 등 실내스포츠보다 등산, 실외 낚시터 등 야외 활동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전국 국립공원이 한해 약 2200여건의 각종 불법행위와 무질서로 몸살을 앓고 있다.

2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김성원(동두천,연천)의원이 국립공원 공단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국립공원공단 불법행위 단속 및 조치현황'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 8월까지 최근 5년간 전국 21개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불법행위 단속 건수는 총 1만1,182건으로 한해 평균 2,236건의 불법행위가 발생했다

연도별 단속현황은 2016년 2,733건, 2017년 2,589건, 2018년 1,988건, 2019년 2,437건이었다.

올해도 8월까지 1,435건으로 나타나 지난해 수준의 단속현황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공원별 단속현황은 북한산이 지난 5년간 2,38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이어 지리산 1625건, 설악산 1560건, 속리산 771건, 한려해상 684건 순이었다.

단속유형별 현황은 비법정탐방로 출입이 4,25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취사행위 2,107건, 무단주차 1,386건, 흡연행위 890건, 야영행위 583건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 217건이었던 음주행위는 올해 8월 기준 713건으로 3배 이상 급증했다.

김성원 의원은 "국립공원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는 인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안되고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 면서 "최근 수도권에서는 등산모임 회원들이 20명이 집단 감염되기도 했다." 며 국립공원에서의 코로나19 방역을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자연을 최대한 원형대로 보존해서 후손에게 넘겨주는 것을 핵심 목표로 삼고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한 노력이 더욱 절실하다." 면서 "국민들의 자발적인 시민의식 고취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흑마-부뚜막 고양이 정체는? "선곡 노림수 느껴져"(복면가왕) [2020/09/27] 
·수도권 3곳에 대규모 물류단지 조성…수소 화물차 1만대 보급 [2020/09/26] 
·제930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28억···1등은 몇 명? [2020/09/27] 
·JYP 공식입장, 현재 상황은... [2020/09/26] 
·김선정 결혼 언제? [2020/09/26]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