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14 05:47:11  |  수정일 : 2019-11-14 05:47:41.547 기사원문보기
한수원, 부품·장비 ‘국산화 개발’ 본격 착수
(경북=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은 13일 경기도 수원 소재 중소기업인 ㈜엠앤디 연구소에서 ㈜엠앤디와 '방화댐퍼* 작동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 (사진=한수원) 방화댐퍼 작동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을 위한 협약, 정재훈 한수원 사장과 이명진 ㈜엠앤디 대표이사
이번 협약은 지난 9월 부품ㆍ장비 국산화 T/F가 발족한 이후 최초로 진행된 것이다.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다음달부터 2021년 11월까지 7억6000여만원을 투입해 방화댐퍼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5억여원의 연구비 지원, 테스트 베드 제공 및 인력지원 등 개발 작업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 (사진=한수원) 국산화 기술 개발 협약을 체결한 방화댐퍼 시험용 로봇팔 참관
이번에 국산화하는 장비는 작업자 접근이 어려운 위치의 방화댐퍼 시험을 로봇팔을 이용, 수행토록 하는 것으로, 발전소 종사자를 보호하는 것은 물론,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사진=한수원) 협약 체결 후 지원할 연구 과제를 둘러보고 있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실질적인 국산화를 위해 내부의견 뿐만 아니라 기업들의 제언도 많이 수렴하고 국산화 추진시 장애요인 등은 회사차원에서 지속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부품ㆍ장비 국산화에 기업들도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 (사진=한수원) 협약체결 후 단체 기념촬영
한수원은 2022년까지 3년간 100대 과제에 1000억의 예산을 투입하는 부품ㆍ장비 국산화 T/F를 운영중이며, 대내ㆍ외 과제공모를 통해 국산화 대상을 발굴, 타당성 검토 및 수행기업 공모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기존에 준비중인 과제는 올해 중으로 조기 착수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국산화가 단순개발에 그치지 않고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발판이 될 수 있도록 국내판로 및 해외판로 개척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폐암 말기' 개그맨 김철민,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후 변화 多…"형 故 너훈아가 꿈에서 부르더라" [2019/11/13] 
·'32만원대' 무로 보타곤 키높이 운동화, 4만원대 판매 中…후기는? "걷는 게 쉬워진 느낌" [2019/11/13] 
·'유리 오빠' 징역 10년 구형, "그 애 덕분에 견딜 수 있었다" 동생의 심정은…눈길 [2019/11/13] 
·한전,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511명 고용창출 효과 [2019/11/13] 
·[오늘 날씨] 예비소집일 전국에 30mm 비→수능날 영하 4도 [2019/11/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