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0-22 14:01:22  |  수정일 : 2019-10-22 14:02:46.820 기사원문보기
서울시, 의료 취약계층 총 3,700명 독감 예방접종 시행
▲ 예방접종 취약계층 독감백신 무료접종 행사 / 사진=서울시
(서울=국제뉴스) 김미라 기자 = 서울시가 사노피 파스퇴르(주)와 함께 노숙인 및 쪽방 주민 등 의료 취약계층 3,700명을 대상으로 동계 건강관리를 위한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진행한다.

올해 독감 예방접종은 10월 24일(목)부터 11월 15일(금)까지 서울역 따스한채움터 등 9개 장소에서 총 13회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번 독감 예방접종 활동은 사노피 파스퇴르(주)를 비롯하여 (사)서울시나눔진료봉사단과 서울의료원, (사)서울노숙인시설협회,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따스한채움터, 서울시 5개 쪽방상담소 등 기업 및 단체(시설)가 함께 한다.

사노피 파스퇴르(주)는 서울시와 협약(2012.5.4.) 매년 1억 원 상당의 백신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1년부터 2018년까지 29,653명의 노숙인 및 쪽방 주민이 무료 독감 예방 혜택을 받았다.

이와 같은 지속적인 백신지원과 서울시 나눔진료봉사단, 노숙인 관련 단체(시설)의 독감 예방접종 활동은 의료 혜택에서 소외되기 쉬운 노숙인과 쪽방 주민들이 보다 건강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이 되고 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올해도 소외된 우리 이웃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고 있는 사노피 파스퇴르(주)와 관련 기관 및 봉사자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더불어 함께 잘 살기 위한 서울시 뿐 아닌 민간의 노력 덕분에 노숙인과 쪽방 주민 모두 올해도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박나래 기절베개, 극찬 후기 多…"커버 양면으로 사용, 솜까지 세탁 가능해 위생적이다" [2019/10/21]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정체, 현장서 극비 촬영…피해자 이름 '최고운'은 누구? [2019/10/21] 
·김우빈, 비인두암 투병에도 잊혀지지 않는 이유 "오늘도 무사히 지나가서 감사합니다" [2019/10/21] 
·'똘기' 알게 된 안현모, 미모의 통역가가 밝힌 비법은? "뭐든 좋아하면 잘하게 돼" [2019/10/21] 
·구하라, 목숨 끊으려고 했는데 설리가 먼저 떠났다 "내 정신을 위해서라도 제발…" [2019/10/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