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0 19:51:45  |  수정일 : 2020-01-20 19:52:57.070 기사원문보기
구사랑, 반려묘 학대 논란…소속사 측 “또 다른 아동학대 같아” 도 넘은 비난 우려

[이투데이 한은수]

아역배우 구사랑(9)이 반려묘 학대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20일 구사랑의 소속사 j&k엔터테인먼트 측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의 인터뷰를 통해 “영상이 너무 악의적으로 편집됐고 이에 빠른 반응 역시 과하다”라며 염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구사랑은 지난 16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에게 받은 선물을 공개했다. 박스를 오픈하는 과정에서 다가온 고양이를 다소 폭력적으로 밀치면서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이 동물 학대로 논란이 되자 구사랑의 어머니는 sns를 통해 “저희가 부족해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 촬영 당시 사랑이가 기뻐서 조금 업된 상태였다”라며 “사랑이도 많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조심하겠다”라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구사랑을 향한 비난은 멈추지 않았다. 이에 소속사는 “이제 아홉 살이다. 도 넘은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라며 “아이가 무방비 상태에서 크게 상처받고 있어 염려스럽다”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도는 넘지 않은, 건강한 비판에서 끝나길 간절히 바란다”라며 “입에 담기 힘든 악플을 보면 이건 또 다른 아동학대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최대한 건강하게 대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어머니가 직접 사과 글도 올리고 애쓰고 계시는데도 걷잡을 수 없는 여론과 확인 없이 확산되는 이슈와 자극적인 보도에 당할 재간이 없다”면서 “무엇보다 아이가 너무 어려 염려스러울 따름이다. 도는 넘지 않은, 건강한 비판에서 끝나길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입에 담기 힘든 악플과 멈출 줄 모르는 공격성 글들을 보면서 이건 또 다른 ‘아동학대’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 아이가 최대한 건강하게 상황을 잘 견디고 함께 대처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구사랑은 sbs ‘요리조리 맛있는 수업’에 출연 중이며 지난해 12월에는 ‘2019 sbs 가요대전’에서 방탄소년단과 함께 합동 무대를 꾸리기도 했다.

[관련기사]
방탄소년단 팬들, 구사랑에 "반려동물 사랑하는 멤버들 가슴 아파할 듯"
‘보니하니’ 방송 재개, 논란 후 40일…채연x이의웅 교체 없이 진행 “보고 싶었어”
쇠사슬 묶고 회초리로 코끼리 학대…쓰러진 코끼리에 올라타 '인증샷' 찍기도
‘실화탐사대’ 신생아 내동댕이 친 간호사 “난 학대만 했을 뿐”
"학대·비하·음란" 잡음 끊이지 않는 bj·유튜버…'등록제' 도입 해법 될까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