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25 21:59:38  |  수정일 : 2019-08-25 22:01:23.243 기사원문보기
박기량 비키니에 담긴 사연, 치어리더 향한 품평회…"골반이 없네"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박기량, 비키니 악플에 눈물 흘린 사연



박기량이 자신의 비키니 사진을 두고 열린 몸매 품평회에 속상함을 느꼈던 사연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25일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죽부인'이라는 가명으로 노래 실력을 뽐낸 박기량은 "치어리더의 레전드로 남고 싶다"는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박기량은 "가면을 쓰고 노래를 부르니 치어리더 박기량의 모습을 편견 없이 보여드린 것 같아 기쁘다"고 전했다. 치어리더라는 직업을 삼는 그에게 가해지는 갖은 편견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이와 관련해 박기량은 과거 kbs '해피투게더' 출연 당시 치어리더의 몸매를 두고 가해진 악플에 대해 고백한 바 있다. 박기량은 "워터파크 광고를 찍었을 당시 내 비키니 몸매 사진을 두고 품평회가 열렸다. '골반이 없다'부터 시작해서 '가슴이 작다' 등 노골적인 악플이 이어졌다"며 속상한 마음을 비추었다.

[관련기사]
‘복면가왕’ 죽부인 박기량, 가면에도 감출 수 없는 몸매…출연 인증샷 공개 ‘눈길’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