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15 00:27:56  |  수정일 : 2019-08-15 00:29:08.013 기사원문보기
탤런트 김규리, 개명 당시 ‘김민선’과 혼동 “아들 낳고 싶은 바람 때문에”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탤런트 김규리가 개명 후 김민선과의 헤프닝이 벌어졌던 것이 다시금 화제다.

탤런트 김규리의 개명 전 이름이 김민선이었고 다른 배우 김민선과 동명이인인지라 언론사에서 혼란스러워했던 것. 탤런트 김규리는 개명 즈음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 발언 관련 소송에서 승소했다. 이에 언론사는 관련 인물 사진으로 김규리 사진이 아닌 김민선의 사진을 갖다 썼던 것.

김규리는 2009년 11월 김민선에서 김규리로 개명했다. 그는 “규리는 어렸을 때부터 집안에서 부르던 원래 이름이다”며 “딸만 넷이어서 아들을 낳고 싶은 바람 때문에 김민선이라는 이름으로 호적에 올려졌던 것이다”고 밝혔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