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10-30 16:47:56  |  수정일 : 2020-10-30 16:47:37.427
삼성엔지니어링, 4조5000억 수주 잭팟

삼성엔지니어링은 30일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인 퍼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36억5000만 달러(4조1000억 원) 규모의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프로젝트 현장 모습.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제공삼성엔지니어링은 30일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인 퍼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36억5000만 달러(4조1000억 원) 규모의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프로젝트 현장 모습.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제공[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에서 4조5000억 원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이는 삼성엔지니어링 창사 이래 최대 규모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뉴 삼성 시대'가 개막되자마자 터진 축포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0일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인 퍼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36억5000만 달러(4조1000억 원) 규모의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6개 패키지 가운데 2번 패키지(디젤 수첨 탈황설비 등 4개 유닛)와 3번 패키지(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설비)의 설계‧조달‧시공(EPC)을 맡는다. 공사 기간은 39개월이다.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주(州)의 도스보카스 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 프로젝트는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 정제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멕시코는 원유 생산국임에도 정제설비 부족으로 석유를 수입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이 지난해부터 수행하고 있는 기본설계(FEED)와 초기업무(Early Work)까지 합하면 총 수주금액은 39억4000만 달러(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이 같은 수주금액은 삼성엔지니어링의 지난해 매출액 6조4000억 원의 70%에 달한다. 또 삼성그룹 계열사 가운데 지난달 초 삼성전자가 세계 1위 통신사업자인 미국 버라이즌과 8조 원 규모의 5G 통신장비 수출 계약을 체결한 이래 가장 큰 규모다.

이번 수주로 삼성엔지니어링의 수주 잔고는 약 16조 원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약 2년 4개월 치의 일감을 확보한 것인데, 이는 지난 2014년 1분기 말 이후 최대치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