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20-03-02 22:05:00  |  수정일 : 2020-03-02 22:09:00.710
i2c, 사장에 짐 매카시 임명

결제 및 오픈 뱅킹 기술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i2c(i2c Inc.)가 짐 매카시(Jim McCarthy)를 회사 사장으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i2c 설립자이자 CEO인 아미르 웨인(Amir Wain)에게 보고하는 매카시는 실리콘 밸리 i2c 본사에 기반을 두고 i2c 팀을 맡아 고객, 파트너 및 잠재고객들과 협력하게 된다.

매카시는 결제 및 오픈 뱅킹 업계의 모든 이해관계자를 망라한 금융 서비스에서 20년 넘게 경력을 쌓아온 업계 베테랑이다. 최근에는 실리콘 밸리 핀테크 스타트업 다수를 대상으로 전략 컨설턴트 및 고문 역할을 수행해 왔다.

매카시는 18년간 일한 비자(Visa)에서 세일즈, 위험관리 및 인증, 소비자 신용, 디지털 제품, 제품 혁신 및 결제 분야의 고위 임원직을 맡은 바 있다. 바로 직전에는 비자의 혁신 및 전략적 파트너십 부문 총괄부사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비자의 제품 및 기술 로드맵, 혁신 노력 활동 책임을 맡은 바 있으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비즈니스 개발을 주도했다. 비자에서 3D 시큐어(3D Secure)와 비자 토큰 서비스(Visa Token Service) 도입 책임을 맡기도 했는데 이는 업계 표준이 되었음은 물론 애플 페이(Apple Pay®) 출시에 기여하기도 했다.

짐 매카시는 “내가 비자에서 혁신 및 전략적 파트너십 부문을 이끄는 동안 전 세계 결제 시장에서 혁신이 일어나는 것을 직접 확인할 기회가 있었다”며 “그러나 i2c 단일 글로벌 프로세싱 플랫폼만큼 신용과 인출, 선불 및 대출 상품을 지원할 수 있는 안정적이고 유연하며 믿을만한 플랫폼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독자적인 인간 중심 아키텍처, ‘빌딩 블록(building-block) 기능’, 수백개의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및 100퍼센트 가용성에 관한 한 19년 넘게 이에 견줄만한 제품은 없었다”며 “i2c 팀에 합류해 i2c 성공 스토리에 기여하게 돼 정말 기쁘다”고 덧붙였다.

i2c 설립자이자 CEO인 아미르 웨인은 “i2c 팀이 짐을 맞이하게 돼 정말 행복하다”며 “짐은 결제 산업에 관한 깊이 있는 지식과 혁신은 물론 고객을 서로 연결시키고 이들과의 효율적인 장기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는 입증된 능력을 회사에 접목시킬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짐은 고객 성공을 위한 혁신과 책무라는 i2c 문화와 잘 맞아떨어진다”고 덧붙였다.

i2c Inc. 개요

i2c Inc.는 무한한 가능성을 위해 구축된 다기능 플랫폼을 통해 금융 서비스 기업을 대상으로 혁신적인 글로벌 결제 및 오픈 뱅킹을 추진하고 있다. 그 중심에 있는 첨단 ‘빌딩 블록(building block) 프로세싱 기술은 다양한 신용과 인출 및 선불 솔루션 제품군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는 모두 하나의 글로벌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플랫폼에서 나온다. 이 기술은 고객들이 고도로 안전하고 믿을만한 결제수단을 유지하면서 탁월한 유연성과 민첩성 및 성능을 갖춘 결제 솔루션을 다이내믹하게 구성할 수 있게 해준다.

2001년 설립되어 실리콘 밸리에 본사를 두고 있는 i2c의 차세대 기술은 기업들이 수익 성장을 추구하고 규모를 확대하고 변화에 적응하도록 도와주는 한편, 전 세계 200여 국가와 자치령의 수백만 사용자들을 지원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 www.i2cinc.com 을 방문하거나 @i2cinc 팔로우.

사진/멀티미디어 자료: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52180462/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출처:i2c Inc.
언론연락처: i2c Inc. 제시카 커시(Jessica Kersey)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부사장 +1 650.480.5714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