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4 11:45:16  |  수정일 : 2020-08-04 11:45:52.307 기사원문보기
[8·4 대책] 정비 예정·해제구역 공공재개발로 2만 가구 공급

[이투데이 정용욱 기자]

정부가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정비 예정구역에서도 공공재개발이 가능하도록 허용했다.

정부는 4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주거환경 정비가 필요하지만, 아직 정비구역으로 미지정된 정비 예정구역 또는 정비 해제구역에서도 공공재개발이 가능하도록 허용한다.

정비 해제구역은 서울 내 176개소로 뉴타운 등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사업 지연으로 해제된 곳이다. 현재 176개소 가운데 145개(82%)가 서울 노원구와 도봉구, 강북구 등 강북 지역에 위치한다.

정비 예정 또는 해제구역은 lh와 sh가 공공시행자로 참여해 인센티브 제공 등 재개발 사업 신속추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비 예정이거나 정비 해제구역에도 쾌적한 주거공간을 조성해 지역 주민에게 공급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이투데이 출근길] '월세 발언'한 윤준병, 알고 보니 정읍에 산다·부동산 재산 289억 박덕흠 "집값 올라서 화난다" 外 (정치)
부동산 실소유자 등기이전 2년간 한시 운영
부동산 법안 처리 본격화…“다주택세금 올리고 전월세신고 의무화”
홍남기 "부동산 가격, 朴정부 부동산 3법 영향 누적된 결과"
부동산등기 특별조치법 14년 만에 재시행

IT/과학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