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5 09:53:52  |  수정일 : 2019-11-15 09:53:39.797 기사원문보기
한화생명, 토스 전용 ‘여성건강보험’ 출시

[이투데이 서지연 기자]

한화생명은 디지털 금융 플랫폼 ‘토스(toss)’를 통해 20ㆍ40세대 여성의 주요 질병을 보장하는 한화생명 여성건강보험을 15일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여성 발병률이 높은 유방암, 자궁경부암, 난소암 등 주요 암 진단이 확정되면 최대 1000만 원까지 보장한다. 특히 유방암으로 진단받는 경우, 유방절제 수술 자금과 유방재건관련 수술자금으로 각 500만 원 한도로 보장받을 수 있다.

또한, 건강·미용상의 이유로 관심이 높아진 하지정맥류도 보장해준다. 하지정맥류 진단 시 1회 입원당 30일 최고 한도 내에서 1일당 2만 원의 입원비를 지급하며, 수술 1회에 50만 원을 보장한다.

비대면으로 설계사를 통하지 않고도 토스 앱을 통해 1분 만에 가입할 수 있다. 대면 가입을 꺼리고 편리함을 추구하는 젊은 여성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것이다.

장덕보 고객유입cpc팀장은 “미니보험 시장의 성장세에 걸맞게 한화생명은 핀테크 플랫폼의 선두주자들과 적극적으로 손잡고 차별화된 미니 보험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보험특집] 한화생명, 일반암부터 소액암까지 재발 보장 확대 ‘스페셜암보험’
[인사] 한화생명
한화생명, ‘보험월렛’ 앱 서비스 새단장
한화생명, ‘63빌딩 계단 오르기’ 이색 마라톤 개최
한화생명, 3q 영업익 882억… 전년비 60.1% 하락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