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17 08:55:19  |  수정일 : 2020-02-17 08:57:45.257 기사원문보기
시진핑도 코로나19 확산 책임론…“2주 일찍 알았다”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을 조기에 알고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책임론이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사람들이 그동안 생각했던 것보다 거의 2주일 전에 치명적인 코로나19 전염을 억제하라는 명령을 내렸으며 이는 지방 관료들이 감염 확산에 책임이 있다는 기존의 주장과 정반대되는 내용이라고 16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중국 관영매체가 역설적으로 시 주석 책임론을 떠오르게 했다. 공산당 기관지인 치우스(求是)는 전날 시 주석의 이달 3일 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 발언 전문을 공개했다. 상무위원회는 중국에서 가장 강한 권력의 의사결정기구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지난달 7일 처음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 시점이 대중이 이번 전염병의 심각성을 인식하기 13일 전이라는 것이다.

치우스에 소개된 시 주석의 발언 내용을 살펴보면 그는 “우한에서 새로운 코로나19가 발병한 이후 지난달 7일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면서 예방 및 통제를 요청했다”며 “1월 20일에는 전염병 예방과 통제에 관한 지침을 구체적으로 발표해 이번 사태에 큰 중요성을 부여하고 모든 수준에서 당과 정부 및 관련 부처가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치우스가 시 주석의 이달 초 발언을 게재한 것은 그가 늦장 대처했다는 비판에 반박하기 위한 의도로 보여진다. 그러나 이는 오히려 시 주석에 대한 강한 비판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그동안 중국 관영매체에서 시 주석의 코로나19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 처음으로 나타난 것은 1월 20일 성명이 가장 이른 시기였다. 그러나 치우스는 시 주석이 이미 그보다 2주 전에 이번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깨닫고 대응을 진두지휘했다는 점을 명시한 것이다. 이는 초기 대응에 실패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했다는 책임론에서 시 주석이 자유롭지 못함을 의미한다고 ft는 풀이했다.

앞서 지난 1월 18일 코로나19 진원지인 우한 시내에서 춘제(설날) 맞이 행사가 지방정부 승인으로 열렸는데 무려 4만 가구가 참가했다. 우한이 있는 후베이성의 관리들도 코로나19 심각성을 경시해 연례 회의를 소집하는가 하면 이번 바이러스가 사람 대 사람으로 감염될 수 있는 증거가 없으며 소수만이 전염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지도부는 여전히 코로나19 통제가 잘 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현지 언론매체들은 후베이성을 제외한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전날까지 12일 연속 감소했다고 전했다.

[연관기사]
국내서 '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 나와…29번째 확진자의 아내
중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1700명·확진자 7만명 이상 전망
[환율 전망] 원달러, 코로나19 추가 확산 우려...“1180~1187원 등락 전망”
[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코로나19로 단기 변동성 경계…반도체 긍정시각 유지”
삼양식품, 코로나19 영향은 단기적 ‘매수’-키움증권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