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09 14:43:10  |  수정일 : 2019-10-09 14:44:01.970 기사원문보기
외교관 가족 181명 복수국적…'승인제→신고제' 개편 후 급증

[이투데이 세종=김지영 기자]

외무공무원 가족의 외국인 국적 취득이 승인제에서 신고제로 개편된 뒤 복수국적을 가진 외무공무원 가족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아 9일 공개한 ‘외무공무원 가족(배우자·자녀)의 이중국적 현황’ 자료에 따르면, 현재 복수국적을 가진 외무공무원 가족은 총 181명이었다.

기존에 외무공무원법은 외무공무원 가족이 외국 국적을 취득한 경우 외교부 장관의 승인을 받도록 규정하고 있었으나, 2011년 7월 외교부 장관에게 신고만 하면 되는 것으로 개정됐다.

법 개정 전인 2010년 복수국적 외무공무원 가족은 90명이었다. 신고제로 개편 후 복수국적자가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연도별로는 2013년 39명이 외국 국적을 취득한 것으로 신고해 가장 많았고, 2014년 23명이었다. 지난해에는 16명, 올해에는 10명이 각각 신고했다.

제도 개편 뒤인 2011~2019년 신고한 복수국적 외무공무원 가족은 총 104명으로,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국적을 취득한 국가는 미국(83명)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같은 기간 외무공무원 가족 가운데 한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은 7명이었다.

[관련기사]
홍정욱, 딸과 '부녀 동문' 자랑스러워했는데…마약 밀수로 적발
인요한, 전라도에서 태어난 미국인 의사…독립운동가 돕던 유공자의 후예
[문재인 정부 신파워엘리트] sky 66%·관료 57%…노영민 축으로 親文 전진배치
외교부, 최초로 북미1과장 여성 내정…일ㆍ중ㆍ러 이어 미국까지
강경화 장관 "한미정상통화유출 의도적…엄중한 문책할 것"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