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19-03-26 08:30:56  |  수정일 : 2019-03-26 08:34:21.020 기사원문보기
부산지방경찰청, ‘숙박업소 내 불법촬영 카메라 특별점검’ 실시
숙박업소 내 불법카메라 설치 특별점검 확인 <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지방경찰청은 3월25일~4월12일까지 3주동안 부산 시내 숙박업소 2000여개소를 대상으로 '숙박업소 내 불법촬영 카메라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특별점검을 실시하게 된 배경은 최근 모텔 등 전국의 숙박업소 30곳을 돌며 초소형 무선카메라를 설치하고 인터넷으로 생중계한 일당을 경찰이 검거한 것과 관련해 숙박업소 내 불법촬영이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고 예방적 점검을 통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돼 특별점검을 실시하게 됐다. 특별점검단 구성 및 점검방법은 부산 시내 15개 경찰서 여성청소년과를 중심으로 성폭력 담당자, 여청수사팀원 등으로 구성했고, 숙박업소 출입 시 신분증 패용, 소속ㆍ성명 고지, 방문목적 설명 및 업주의 양해를 구하고 영업의 지장이 없도록 유의해서 특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2월21일 부산경찰청이 부산시 및 경비협회ㆍ위생협회ㆍ에스원ㆍ캡스와 '불법촬영 단속 및 근절을 위한 유관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는데 경비협회ㆍ위생협회ㆍ에스원ㆍ캡스 등 4개 민간업체는 관리하고 있는 빌딩 등에 대해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경찰은 소속 직원에 대해 불법촬영 단속 및 점검방법을 교육할 예정이다. 더불어 경찰이 보유하고 있는 불법촬영 탐지기와 함께 관할 구ㆍ군청이 보유 중인 불법촬영 탐지기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점검을 계기로 최근 언론에서 많이 보도되고 있는 성폭력범죄 특히 불법촬영과 관련한 선제적ㆍ의지적 조치로 불법촬영 예방효과를 거양하고 여성들이 가장 불안해하는 범죄인 불법촬영에 대해 앞으로도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적극적으로 불법촬영 예방에 힘쓸 예정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