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09-07-07 15:59:38  |  수정일 : 2009-07-07 16:02:24.857 기사원문보기
쌍용차, 공권력 투입 촉구 결의대회 개최

[이투데이] 김영진 기자(yjkim@e-today.co.kr)

쌍용자동차는 7일 쌍용차 및 부품 협력사, 대리점 협의회를 포함한 관련 종사자 직원 및 그 가족들 약 1만명이 여의도 공원에 모인 가운데 노동조합의 불법공장 점거 및 폭력행위를 규탄하고 이 같은 불법행위에 대한 정부의 엄정한 법질서 확립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47일간 지속되고 있는 노동조합의 불법공장점거 파업으로 파산을 우려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해 있는 쌍용차의 현 상황을 대내외적으로 정확히 인식시키고 노조에 의해 자행되고 있는 공장점거 및 폭력행위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조치를 촉구하고자 마련된 것이다.

쌍용차는 "현재 구조조정의 지연, 장기간 동안 계속되고 있는 공장점거 파업으로 생산, 판매가 전면 중단됨으로써 기업가치가 지속적 하락하는가 하면, 영업 및 협력사들이 도산위기에 직면하는 등 최악의 시나리오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특단의 조치가 실시되지 않고 이 같은 상황이 계속된다면 오는 9월 15일 예정된 회생계획안이 제출되기도 전에 파산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5월 31일 이후 사태악화를 막고자 주요 시설물 보호 요청, 직장폐쇄 등 법적 절차를 통해 노조의 불법공장 점거 중단 및 퇴거를 요구한 바 있으며, 업무방해 및 재물손괴와 관련한 불법행위에 대해 민·형사상 고발 조치를 한 바 있다.

아울러, 법원이 지난달 26일 '공장 출입 및 출입방해 금지, 업무방해 금지, 명도(공장인도)'에 관한 가처분 결정 명령을 내림으로써 노조의 불법점거 행위에 대한 그 위법성이 명백히 밝혀졌음에도 가시적인 법 집행이 이뤄지지 않아 사태 해결이 지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쌍용차는 결의문을 통해 "노동조합과 외부세력에 의해 47일간이나 지속되고 있는 불법 공장점거 파업 및 폭력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과 공권력의 적극적인 개입을 통해 쌍용차가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하는 한편, 일부 언론에 대해서도 노조의 불법 폭력에 대해 왜곡 보도를 중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이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나는 경제 생생한 뉴스 이투데이 | 부자로 만드는 자산관리 웹진 well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