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8 13:54:15  |  수정일 : 2020-08-08 13:53:15.520 기사원문보기
섬진강 제방 약 100m 붕괴…남원 금지면 금곡교 인근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

이틀 동안 이어진 호남 내륙과 남부지방의 집중호우로 섬진강 제방 약 100m가 붕괴했다. 상류에 자리한 섬진강댐의 방류가 시작됐음에도 불어나는 수량을 견디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영산강 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섬진강댐 수위가 계획홍수위인 197.7m에 근접하면서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수문을 열고 방류를 시작했다.

그러나 약 6시간 만인 이날 오후 1시께 섬진강 일부 지역의 제방 약 100m가 붕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방이 붕괴한 곳은 남원시 금지면 금곡교 인근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방 붕괴는 물론 인근 도로가 유실되고 땅으로 꺼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오전부터 시작한 수문 개방으로 일대 하천 수위가 일제히 상승하면서 강 하류인 임실군 덕치면 일대 마을 여러 곳도 도로가 끊겨 주민들이 고립됐다.

덕치면사무소는 이날 오전 구담마을과 장산마을, 물우리·천담 마을 주민 등 주민 90여 명이 고립된 상태라고 밝혔다. 인근 마을 펜션과 민박에 머물던 관광객 18명도 빠져나오지 못해 고립된 것으로 전해졌다.

섬진강댐 수문 방류가 이어지고 있는 데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임실지역에 2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는 등 비가 계속되고 있어 침수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섬진강 제방 일부가 무너진 것으로 전해지자 재난 당국은 '재난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관련기사]
[포토] '한강 홍수주의보, 침수된 도로'
한강·임진강 유역 홍수특보 단계적 해제
[포토] 홍수주의보 해제, 안양천 산책로 정비작업
시간당 60mm 넘는 집중호우에 광주천 범람 위기·나주 지석천 홍수경보
[종합] 섬진강ㆍ영산강ㆍ황룡강 범람…주요하천 인근 침수피해 속출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