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부동산 이슈] 광명‧시흥 등 3곳에 주택 10만1000호 공급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2-27 07: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이정필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정부는 이번 주 2‧4 주택공급 대책의 후속조치로 1차 신규 공공택지 3곳을 발표했다. 1차 신규 공공택지 3곳의 공급 물량은 총 10만1000호다.

6번째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지구에는 주택 7만호를 공급한다. 부산 대저에는 1만8000호, 광주 산정에는 1만3000호를 짓게 된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2·4 대책에서 2025년까지 수도권 18만호 등 전국에 26만3000호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신규 택지를 확보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중 1만3000호는 행복도시 내 물량으로 25만호 중 10만1000호가 이번에 발표됐다.

남은 물량은 14만9000호로 수도권 11만호, 지방 3만9000호 규모다. 국토부는 남은 물량을 공급할 입지를 지방자치단체들과 협의해 2차 신규 공공택지로 4월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신규 공공택지를 포함한 서울 32만호, 전국 83만호의 2‧4 대책이 과열된 주택 시장에 집값 안정화 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서울 32만호, 전국 83만호는 주택시장의 수급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수준”이라며 “현재 지자체와 건설사 등을 통해 후보지 제안이 활발하게 이뤄져 이른 시일 내에 후보지 발표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변 장관은 “여러 지표를 통해서 그간 과열 양상을 보였던 매수세가 관망세로 전환되고 있다”면서 “이번 대책의 후속 조치가 구체화되면 매수심리 진정 및 가격안정 효과도 더욱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업계에서는 막대한 물량의 공급 시그널을 준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실제 분양과 입주 시기는 수년 이후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불장’(시장과열)이 지속될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대규모 공급이 예정되면서 수요층의 불안심리는 다소 해소될 것으로 보이지만, 공급까지의 시차를 고려하면 즉각적인 주택시장 안정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오히려 사업 추진이 빨라지는 재건축 단지들의 가격이 오르면서 인근 아파트값 상승 압박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수도권 전세시장은 전반적인 매물 부족현상이 여전한데, 양도세 비과세와 대출규제에 따른 집주인들의 실입주가 늘면서 입주 아파트에서 전세로 풀리는 물량도 많지 않을 전망”이라며 “신규택지로 발표된 광명, 시흥에서는 청약 대기수요로 인한 전셋값 강세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정필 기자 roman@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동산·금융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