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10-18 11:12:51  |  수정일 : 2020-10-18 11:08:36.403 기사원문보기
'반 다이크 부상에 한숨' 클롭 감독, "고통스러워했고, 계속 뛸 수 없었어"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위르겐 클롭 감독이 버질 반 다이크(29, 리버풀)의 부상에 한숨을 내쉬었다.



리버풀은 지난 17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에버턴과의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VAR 판정 논란으로 승리를 챙기지 못한 것도 억울한 상황에서 주축 선수가 부상까지 당했다.



반 다이크는 전반 5분 문전으로 쇄도하던 중 에버턴의 골키퍼 조던 픽포드와 충돌했다. 이후 무릎에 통증을 호소했고, 조 고메스와 교체됐다.



클롭 감독은 "고통스러워했고, 계속 뛸 수 없었다. 정말 좋지 않다"고 반 다이크 부상에 한숨을 내쉬었다.



영국 매체 <비인 스포츠>는 "반 다이크는 전방십자인대 파열이 의심된다. 7~8개월 결장이 예상된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수비의 핵 반 다이크가 장기 결장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리버풀은 골머리를 앓게됐다.



사진=뉴시스/AP



prime101@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prime101@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