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1-08 11:46:53  |  수정일 : 2020-01-08 11:47:20.163 기사원문보기
한국당, 첫 영입인사 지성호·김은희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탈북자 출신 인권운동가인 지성호 나우 대표, 체육계 성폭력 실태를 고발한 김은희 전 테니스코치 두명에 대한 영입인사 환영식을 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자유한국당은 8일'꽃제비 출신 북한인권활동가' 지성호 북한인권청년단체 'NAHU(나우)' 대표와 '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 고양테니스아카데미 코치를 첫 영입인사로 발표했다.

지성호 대표는 2006년 탈북해 5개국, 1만KM를 걷고 걸어 대한민국 국민이 됐다.

2008년부터 탈북민들로 자원봉사단체를 꾸려, 사회에 더 어려운 사람들에게 보답하기 위한 활동을 지속해 왔고 이후 북한에 사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되기 위해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하고 현재 인권활동가로서 국내 및 국제사회 지도자들을 만나 북한인권 개선에 대해 의논하며 역할을 다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들을 통해 2015년 5월 26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오슬로자유포럼'에서 24인의 연사 중 한 명으로 초청되어 연설했다.

W. 조지 부시 전 미국대통령,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등을 접견했고, 미 상하원 의원들과도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2018년 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연두교서에서 미국 정부의 초청을 받아 미국 하원 본회의장에서 직접 연설을 지켜봤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소개하자 목발을 들어 보여 자유의 상징으로 우뚝 섰다.

지 대표는 "탈북모자 아사, 북한 선원 2명에 대한 강제북송사건을 겪은 뒤 인권활동가로써 제도권에서 역할도 염두에 두게 되었다"며 "인권문제에 내일은 없다. 오늘 지금만이 존재할 뿐"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지 대표가 북한 인권운동가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인재로서 한미동맹을 업그레이드하고, 대한민국을 인권 선진국으로 전 세계에 각인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은희 코치는 희망의 상징이다.

김 코치는 선수 시절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힘든 시간을 보냈다. 선후배, 동료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용기를 내어 본인의 내적 상처를 공개하고 희망으로 승화시켰다.

현재는 자신의 꿈이었던 테니스 지도자가 되어 어린아이들을 지도하며 자신과 똑같은 피해를 당한 선수들을 도와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 코치는 "제가 누군가에게 용기가 되고 희망이 될 수 있다면 두렵고 어려울 길이라도 피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픔을 가지고 있고, 지금도 이겨내고 있는 사람으로서 스포츠와 여성 인권 분야만큼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자유한국당 인재영입위원회는 국민과 함께, 국민 감동의 인재영입을 통해 정치를 바꾸고 대한민국을 바꾸는 활동을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태풍인가? 강풍인가? 날씨 예보 보니... '돌풍에 천둥 번개 치는 곳도?' [2020/01/08] 
·김영록 지사, "한전공대 특별법·미래 전략사업 발굴 최선을" [2020/01/07] 
·군산시 자동차세 1월 연납 신청 접수 [2020/01/07] 
·[4·15총선]청주서원구 현역 오제세 뺀 여론조사 '논란' [2020/01/07] 
·삼성전자, '경험의 시대' 주도할 미래기술 비전 제시 [2020/01/08]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