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0 13:21:35  |  수정일 : 2020-08-10 13:21:07.053 기사원문보기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성료···대통령상에 김민지 씨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에서 곽용환 군수(좌)가 대통령상인 우륵대상을 수상한 김민지 씨(우)에게 시상하고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고령군)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에서 곽용환 군수(좌)가 대통령상인 우륵대상을 수상한 김민지 씨(우)에게 시상하고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고령군)

(고령=국제뉴스) 권상훈 기자 = 가야금의 발상지로 악성 우륵의 고장인 대가야 도읍지 경북 고령군에서 열린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고령군과 고령문화원이 공동주관한 이번 대회는 애초 지난 3월 말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연기돼 이달 7~9일까지 3일간 개최됐다.

코로나19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총 201팀 226명이 참가해 열전을 펼쳤다.

대회 결과 대통령상인 우륵 대상에 김민지 씨(여, 38세, 충북 청주)가 영예를 안았다.

김 씨는 "가야금의 고장인 고령에서 큰 상을 받게 돼 기쁘며, 대회를 위해 애쓴 관계자와 심사위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경연 모습(사진=고령군)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경연 모습(사진=고령군)

최문진 심사위원장은 올해 참가자들은 감염병 확산의 우려 속에서도 뛰어난 기량을 선보여 대회의 질을 향상시켰다고 평가했다.

곽용환 군수는 "이번 대회 참가자 모두가 가야금의 본고장 고령을 알리는 홍보도우미가 돼 달라"고 당부하며 "앞으로도 더 나은 가야금경연대회를 위하여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여전해 참가자 등 전원 체온측정 및 경연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고,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소독과 방역에 힘쓰는 등 안전한 대회를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경연 모습(사진=고령군)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경연 모습(사진=고령군)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제923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26억···1등은 몇 명? [2020/08/09] 
·[날씨와 생활] 천리안이 보내온 ‘강풍과 폭우’ 위성 영상 자료 [2020/08/09] 
·고양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5일째 46명(종합2보) [2020/08/09] 
·[날씨와 생활] 중부지방에 머물고 있는 장맛비 [2020/08/09]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 아파트에 날개?..부동산 대책 검증 [2020/08/0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