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21 00:03:24  |  수정일 : 2020-02-21 00:05:41.333 기사원문보기
신인선, 심상치 않았던 호흡 “헉헉” 알고보니 '이것' 열연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신인선이 뮤지컬을 연상하게 만드는 무대를 꾸몄다.

신인선은 20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로미오와 줄리엣’의 로미오 역을 무대 도입부에서 열연했다.

신인선은 금방이라도 줄리엣을 잃은 로미오처럼 하염없이 슬퍼하는 모습을 진지하게 연기해 보는 이들마저 몰입하게 만들었다.

신인선이 이날 선곡한 곡은 조용필의 ‘창밖의 여자’. 판정단 신지는 “창밖에 있는 여자가 줄리엣이네”라며 공감을 표했다.

신인선은 탄탄한 가창력을 바탕으로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진중한 무대로 관객 뿐 아니라 판정단의 호평을 받았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