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02 22:45:52  |  수정일 : 2019-12-02 22:49:35.063 기사원문보기
‘아이콘택트’ 최홍만, 父와 멀어진 이유…사진 한 장에 가족 모두 상처 ‘왜?’

[이투데이 한은수]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과 그의 아버지와 눈물 흘렸다.

2일 방송될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최홍만이 출연해 아버지와 20년 만의 눈 맞춤을 시도했다.

이날 최홍만은 “아버지와 노출된 공간에 있어 본 게 처음이다. 추억 없다. 사람들에게 주목을 받기 때문에 식사나 여행처럼 사소한 걸 못했다”라며 “어머니도 돌아가시고 아버지도 이제 남은 인생 편안하게 하고 싶은 것 다 하셨으면 좋겠다. 나도 함께 추억을 남기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아버지는 “너는 그렇게 말하지만 그렇게 잘 안되더라. 언젠가부터 너를 데리러 가는 게 잘 안되더라”라며 “너와 나의 키 차이 때문에 시선이 따갑더라. 그때부터 사진이 찍힐까 봐 피한 것도 사실이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최홍만과 아버지의 사이가 멀어진 것은 사진 한 장 때문이었다.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은 부자 모두에게 상처를 남겼다. 최홍만은 코리아 골리앗이라고 불릴 만큼 217cm의 장신을 자랑했지만 아버지의 키는 159cm 정도였다.

이에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찍으려 했고,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이 퍼지며 아버지 역시 상처를 입고 아들과 함께 하기를 꺼려한 것.

이날 방송을 통해 최홍만과 아버지는 태어나 처음으로 커플티를 입고 함께 사진을 찍었다. 후엔 함께 식당을 가고 술잔을 나누기도 했다. 최홍만은 이 모든 게 처음이라고 밝혔다.

최홍만의 아버지는 “사람들의 시선 다 무시하고 명동이든 어디든 둘이서 함께 걸을 것이다. 숨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최홍만, '17대' 얻어맞은 패자 향한 실망감…"맷값 벌러 나오나"
최홍만, 2m 거구 쓰러지는 데 1분도 안 걸려…통산 13번째 패배 기록해
최홍만, 1년 7개월 만의 복귀전…1라운드 49초 만에 ko패 ‘아쉬운 한판’
레이디스코드, "치유의 첫걸음"…'아이콘택트'가 일궈낸 유의미한 추모
민식이법, 청와대 국민청원 5만명 돌파…'아이콘택트' 영향 받고 20만 달성할까?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