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18-10-05 14:14:12  |  수정일 : 2018-10-05 14:17:10.617
기아차, '신형 프로씨드' 세계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는 지난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이유 박람회장에서 개막한 '2018 파리 국제 모터쇼'에서 ‘신형 프로씨드(ProCeed)’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사진은 기아차 부스.기아자동차는 지난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이유 박람회장에서 개막한 '2018 파리 국제 모터쇼'에서 '신형 프로씨드(ProCeed)'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사진은 기아차 부스.기아자동차는 지난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이유 박람회장에서 개막한 '2018 파리 국제 모터쇼'에서 '신형 프로씨드(ProCeed)'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와 함께 씨드(Ceed) GT도 첫 선을 보였으며, SUV의 실용성에 친환경성을 더한 니로 EV도 유럽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에밀리오 에레라 기아차 유럽권역본부 COO(최고운영책임자)는 "신형 프로씨드를 비롯해 오늘 선보이는 차종들은 유럽 시장에서의 기아차의 성장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프로씨드(ProCeed)는 매력적인 디자인과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겸비한 슈팅 브레이크 타입의 모델로, 씨드(Ceed) 라인업 모델이 지닌 스포티함을 좀 더 과감한 디자인으로 표현했다.

신형 프로씨드는 ▲1.0리터 T-GDI 엔진 ▲1.4리터 T-GDI 엔진 ▲1.6리터 T-GDI 엔진 등 3종의 가솔린 엔진과 1.6리터 디젤 엔진을 갖췄다.

신형 프로씨드는 차량이 차로 가운데 부분을 유지하며 주행하도록 돕는 '차로 유지 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기능을 적용했으며, 이 밖에도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방 교차 추돌 경고(RC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등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대거 갖춰 주행 시 안전 및 편의성을 높였다.

이 밖에도 스마트키를 가지고 일정 시간 테일게이트 주변에 머물면 자동으로 열리는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를 비롯해, ▲히티드 윈드실드 ▲히티드 시트 ▲1열 통풍시트 ▲무선 충전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사양도 적용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